'월북 탈북민' 들어간 개성시 완전 봉쇄
김정은, 식량-생활보장금 특별지원 직접 지시
 북한은 지난달 2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열린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에서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격상시킨 데 이어 당 조직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구체적인 조직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주민들이 체온을 측정하고 손을 씻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북한은 지난달 2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열린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에서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격상시킨 데 이어 당 조직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구체적인 조직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주민들이 체온을 측정하고 손을 씻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당 중앙위원회 정무국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봉쇄된 개성에 식량 등을 긴급 지원하라고 직접 지시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당 중앙위원회 정무국회의를 직접 주재하는 내용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개성 봉쇄 관련 긴급 지원 조치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조선중앙통신은 6일 "국가최대비상체제의 요구에 따라 완전봉쇄된 개성시의 방역형편과 실태보고서를 료해(분석)하고 봉쇄지역 인민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식량과 생활보장금을 당 중앙이 특별지원하는 데 대한 문제를 토의 결정했으며 이와 관련한 긴급 조치들을 취할 것을 해당 부문에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지난 달 24일 개성으로 월북한 탈북민의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된다며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한 바 있다. 이어 특별경보를 발령한 뒤 개성시를 완전 봉쇄했다. 북한은 개성시 출입을 막고, 지역별로 주민들을 격리해 식량과 생필품 지원 및 검진사업을 진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이날 또 북한은 이날 회의에서 신규 부서 창설 문제도 논의했다. 향후 노동당과 내각 등 주요 국가기구 인사와 간부들의 업무 체계를 개편하려는 것이란 분석이다. 조선중앙통신은 이와 관련 "정무국 회의에서는 당 중앙위원회에 새로운 부서를 내올데 대한 기구 문제를 검토 심의했으며 당 안의 간부 사업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방도적 문제들에 대하여 연구 협의했다"고 전했다.

김민성 한경닷컴 기자 me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