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세보다 2억 비싸게 나와…靑 "통상 남자들은 가격 모른다"
안팔려고 비싸게?…김조원 잠실아파트 매도호가 논란

강남 2주택자인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의 잠실 아파트가 시세보다 2억원 가량 비싸게 매물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6일 야권에서는 김 수석이 매각을 하지 않으려고 일부러 호가를 높인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으나, 청와대에서는 김 수석이 호가를 정한 것이 아니며 매각 의지도 확실하다고 반박하는 등 논란이 벌어졌다.

서울 송파구 잠실동과 강남구 도곡동에 아파트를 보유한 김 수석은 다주택자 주택매각 지침에 따라 잠실 아파트를 매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이날 오전 포털사이트 부동산 코너에는 김 수석의 잠실 아파트로 추정되는 매물이 호가 22억원에 올라왔다.

같은 아파트 단지 동일 면적(전용 123㎡)인 다른 매물은 모두 19∼20억원 사이에 호가가 형성돼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2억원 이상 호가가 높게 책정된 셈이다.

미래통합당 등 야권에서는 "얼마나 팔기 싫었던 것인가", "매각 의지가 없는 것 아니냐" 등의 목소리도 나왔다.

반면 청와대에서는 "김 수석이 직접 가격을 정한 것은 아니다"라는 해명을 내놨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김 수석은 부동산에 집을 내놓은 뒤의 상황은 모른다고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일각에서는 김 수석의 부인이나 공인중개사가 가격을 정했을 것이라는 얘기도 흘러나왔다.

이에 대해 고위관계자는 "통상 부동산 거래를 할 때 남자들은 가격에 대해 잘 모르는 경우가 있다"면서 "집을 본인이 내놨는지 부인이 내놨는지는 모르겠다"고만 말했다.

한편 김 수석의 아파트로 추정되는 매물은 이날 오후 포털사이트에서 검색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