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임위원장에게 듣는다
(6) 박광온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

방송기자 출신 대표적 親文
"AI 인재양성·5G 투자 촉진
디지털 뉴딜 활성화에 앞장"
박광온 "과학 연구환경 개선…도전 막는 규제 풀겠다"

“기술의 진보와 과학의 발전은 상상력과 도전의 소산입니다. 현행법이 거미줄처럼 상상력의 현실화를 막고 있는데, 관련 규제를 풀도록 하겠습니다.”

박광온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사진)은 지난 4일 국회 본관 위원장실에서 한국경제신문과 한 인터뷰에서 “과학기술 연구는 단시간에 결론이 나지 않기 때문에 과학자나 연구원들이 장기간 집중해서 연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며 “법률적 제약 등의 연구 환경 개선과 연구 재원 마련까지 국가가 나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MBC 기자 출신으로 2012년 민주통합당에 몸담으며 정계에 진출했다. 2014년 7·30 보궐선거에서 경기 수원정에 출마해 당선됐다. 이후 20대, 21대 같은 지역에서 당선되며 3선에 성공했다. 박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내 대표적인 친문(친문재인)계열로 꼽힌다.

박 위원장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과 관련해 과방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디지털 뉴딜은 우리 사회가 완전 새로운 차원의 세계로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국가적 역량을 결집하고 우리가 가진 모든 자산을 다 동원해야 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공지능(AI) 관련 인재 양성과 디지털 뉴딜의 근간이 될 5세대(5G) 이동통신 분야 투자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기자 출신인 만큼 방송과 통신, 미디어와 관련해서도 여러 가지 구상을 내놨다. 박 위원장은 “미디어 환경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와 플랫폼 사업 등 여러 분야로 성장했는데 우리는 아직 못 따라가고 있다”며 “미디어 세계 전체를 포괄하는 위원회를 구성해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성장시키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짜 정보를 근절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박 위원장은 “허위·조작 정보는 사회 건강을 명백하게 해친다”며 “진정한 언론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가짜 정보를 근절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20대 국회 당시 ‘가짜정보 유통 방지에 관한 법률’ 등의 법안을 대표발의하기도 했다.

21대 국회에서 과방위의 위상이 달라졌으면 좋겠다는 기대도 드러냈다. 과방위는 법안 내용이 어렵고, 방송 등을 두고 여야 정쟁이 치열해 의원들 사이에 기피 상임위로 꼽힌다. 박 위원장은 “그동안 정치적으로 첨예하게 대치했던 방송과 통신에만 과방위가 집중하면서 정작 중요한 과학기술 등의 분야는 방치해왔다”며 “21대는 야당에서도 전문성 있는 분이 많이 왔기 때문에 미래 관련 이슈에 대해 적극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동훈/김소현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