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입법 폭주에 민심 돌아서
5일엔 통합 36% > 민주 34%
하루 기준으로 역전 되기도

임대차법 反 49.5% > 贊 43.5%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간 정당 지지도 격차가 1%포인트 이내로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지난 2월 통합당 창당 이후 처음이다. 부동산 공급 대책이 발표된 직후인 5일에는 일간 기준으로 통합당이 민주당 지지도를 역전하기도 했다.

與 지지율 하락세…민주 35.6% vs 통합 34.8%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3~5일 벌인 여론조사 결과(18세 이상 유권자 1510명 대상,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2.5%포인트) 민주당의 정당 지지도는 지난주 대비 2.7%포인트 내린 35.6%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통합당은 3.1%포인트 오른 34.8%를 나타냈다. 두 정당 간 지지율 격차는 0.8%포인트로 좁혀졌다. 같은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지난주보다 1.9%포인트 내린 44.5%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51.6%였다.

조사일별로 살펴보면 3일에는 민주당 38.0%, 통합당 31.4%였던 정당 지지도가 4일에는 민주당 36.2%, 통합당 33.4%로 좁혀졌다. 5일에는 민주당 34.3%, 통합당 36.0%로 역전됐다.

또 다른 여론조사에서는 ‘당장 내일이 차기 대통령 선거일이라면 야권 단일후보를 찍겠다’는 응답이 민주당 후보를 찍겠다는 응답보다 높았다. 리서치뷰가 지난달 28~31일 가상 대선 대결 조사를 벌인 결과(18세 이상 남녀 1000명 대상,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야권 단일후보를 찍겠다는 응답은 42%로 민주당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41%)보다 1%포인트 높았다. 한 달 전 같은 조사에서는 민주당 후보를 찍겠다는 응답이 46%, 야권 단일후보는 36%였다.

정부·여당이 추진하는 부동산 대책에 대한 반감이 여당을 향한 여론을 악화시켰다는 분석이 나온다. 민주당은 4일과 지난달 30일 국회에서 본회의를 열고 통합당이 표결에 불참한 가운데 종합부동산세법·임대차보호법 개정안 등 부동산 관련 법안을 강행 처리했다. 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은 임차인에게 4년의 거주 기간을 보장하는 내용 등을 담았다. 지난달 31일 국회 통과 하루 만에 공포·시행되고 있다.

여론조사 결과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에 반대하는 의견이 오차범위 내에서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4~5일 시행한 여론조사(18세 이상 남녀 1000명 대상,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포인트)에서 임대차보호법 개정 찬성은 43.5%, 반대는 49.5%였다.

주택을 보유하지 않은 무주택자에게서도 찬성보다 반대가 높게 나타났다. 무주택자의 46.8%가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에 반대했고 찬성은 44.3%였다. 거주 지역별로는 수도권에서 40.3%가 법 개정에 찬성했고 50.0%가 반대했다. 비수도권에서도 찬반이 각각 46.7%, 49.0%로 반대가 더 높았다. 자세한 내용은 각 여론조사 기관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