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6일 자신이 채널A와 한동훈 검사장의 유착 의혹을 제기한 MBC 보도 내용을 사전에 알고 보도 직전에 민주화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출신 변호사와 전화통화를 했다는 조선일보의 보도에 대해 “명백한 허위보도에 대해 사과하고 정정보도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권경애 법무법인해미르 소속 변호사는 전날 새벽 자신의 SNS에 “지난 3월 31일 MBC의 ‘검언유착’ 의혹 첫 보도 직전 정부 고위 관계자로부터 ‘한동훈 검사장을 내쫓을 보도가 곧 나갈 것’이라는 취지의 전화를 받았다”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권 변호사가 고위 관계자에 대해 '매주 대통령과 회의를 하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라고 소개해 조선일보는 윤 수석을 당사자로 지목했다.

이에 대해 윤 수석은 "권경애 변호사에게 전화를 한 적이 없고, 권 변호사를 알지도 못한다"고 반박했다. 반론권도 지켜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윤 수석은 "본지의 연락에 답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는데, 조선일보는 아무런 질문을 하지 않았다"며 "전 출입기자로 부터 2통의 부재 중 통화가 있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밤에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해서 악의적 보도를 한 것"이라며 "기사를 쓰기 위해 전화한 것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