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이제 '검언유착' 아닌 '권언유착' 밝혀야"
2018년 당시 한동훈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가 서울중앙지검에서 110억원대 뇌물수수 의혹 등으로 구속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기소와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밖으로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18년 당시 한동훈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가 서울중앙지검에서 110억원대 뇌물수수 의혹 등으로 구속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기소와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밖으로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가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첫 보도가 있던 3월 31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으로부터 "한동훈 검사장 내쫓는 보도가 곧 나간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한상혁 위원장 측은 논란이 일자 "보도 내용을 미리 알고 있었던 것이 아니라 보도를 보고 권 변호사에게 전화한 것"이라며 통화내역을 공개했다.

하지만 권경애 변호사는 6일 재차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한 위원장과 한 시간 반 동안 통화했고 '윤석열이랑 한동훈은 꼭 쫓아내야 한다'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권경애 변호사는 "3월 31일 제가 한상혁 위원장으로부터 전화를 받은 시간은 (보도 이후인)오후 9시경이 맞다"면서도 "보도에서 한동훈 검사장 이름이 언급되지 않았는데도, 보도 직후에 그의 이름이 언급이 되어서 강한 의구심이 들었다. 이런 내용을 지인과 나눈 텔레그램 대화 자료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한상혁 위원장이)윤석열이랑 한동훈은 꼭 쫓아내야 한다. (윤석열)장모나 부인 만의 문제가 아니다, 내가 (윤석열 부인)김건희를 잘 안다. 윤석열도 똑같다, 나쁜 놈이다. 한동훈은 진짜 아주 나쁜 놈이다. 쫓아내야 돼"라고 했다고 전했다.

미래통합당은 논평을 통해 "(권경애 변호사 주장이)만약 사실이라면, 정권의 핵심관계자가 이미 보도사실을 인지하고 있었고, 그 보도가 '한동훈 검사를 내쫓기 위한 것'이라는 것도 스스로 실토한 셈"이라며 "'권언유착'이 되레 과장과 조작, 허위보도를 통해 '검언유착 의혹'으로 둔갑해버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제는 '검언유착'이 아닌 '권언유착'의 진실이 밝혀져야 할 시간"이라며 "4개월간 법치주의가 짓밟히고, 국민 앞에 법무부와 검찰에 대한 신뢰를 땅에 떨어뜨린 사건이다. 그 사건의 본질이 무엇인지 국민들을 알아야만 한다. 해당 보도에 대해 누구까지 인지하고 있었으며, 또 얼마나 개입했는지 낱낱이 조사해 역사의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