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북·경제 회복·민생 안전 등 위해 내가 당대표 돼야"
이낙연 "부동산 입법 정착하면 임차인 권익 보호에 기여할 것"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는 개정된 임대차 3법에 대해 "부동산 입법이 정착하면 임차인의 권익 보호와 부동산시장의 안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6일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부동산 입법들은 꽤 오랫동안 우리 사회가 숙제로 삼았던 문제이고 막상 입법화하니 불안감과 공포감, 피해 의식 등이 있을 수 있다"며 "그러나 그것은 일시적·부분적 우려일 뿐이고 임차인을 더 보호하고 위상을 높여 임차 기간을 좀 더 길게 잡아드리는 것은 우리가 꿈꿔왔던 길"이라고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연루된 성 추문에 대해 이 후보는 "안타깝고 부끄럽다"며 "철저히 반성하면서 이런 아픈 일이 민주당의 성숙과 우리 사회의 진전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총리 재임 중에 전북에 많이 왔다"며 "전북은 할머니와 어머니, 아내의 고향이고 애틋한 곳"이라면서 전북과 인연을 강조했다.

이 후보는 자신이 당 대표가 돼야 하는 당위성에 대해서는 '시기'를 꼽았다.

이낙연 "부동산 입법 정착하면 임차인 권익 보호에 기여할 것"

그는 "전당대회가 끝나면 사흘 뒤인 9월 1일에 정기국회가 시작된다"며 "코로나19 극복, 경제 회복, 민생 안전, 사회 안전망 확충, 개혁 입법, 균형 발전 등이 정기국회 기간인 그 넉 달 안에 매듭지어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넉 달에 우리가 할 일을 제대로 하면 문재인 정부가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는 데 도움이 되고 민주당이 거대정당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만약 그렇지 않으면 거대 여당으로 안착하기 힘들기 때문에 제가 대표를 하는 게 더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전주·완주의 수소경제와 탄소 산업,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고창·부안 해상풍력, 익산·김제·정읍 중심의 농생명 스마트밸리, 남원 공공의료대학원 등 전북 현안 사업을 열거하면서 "전당대회 때 선택을 받으면 전북의 요망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