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과방위원들 "명백한 불법" 한상혁 사퇴 요구
통합 "당정청, 중간광고 논의"…민주 "n번방 얘기했다"

미래통합당은 5일 더불어민주당과 방송통신위원회가 지상파 방송에 특혜를 주려고 '불법 회의'를 열었다고 주장했다.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 소속 통합당 의원들은 이날 성명에서 민주당·청와대 핵심 인사들과 한상혁 방통위원장 등이 지난달 30일 회동했다면서 "방통위 존립의 근간을 흔든 명백한 불법행위"라고 말했다.

이들은 "(당정청 회동에선) KBS 등 지상파 방송의 중간광고 도입, 국내외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현황 및 규제 방향 등을 논의했다"며 "방송·통신 분야의 주요 정책에 독립성을 갖고 결정하도록 한 관련 법을 위반한 것이다.

방통위의 당정청 회의 참석은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 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한다"며 "사퇴를 거부하면 대통령이 한 위원장과 방통위 상임위원을 해임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통합 "당정청, 중간광고 논의"…민주 "n번방 얘기했다"

민주당은 당시 회동에서 'n번방' 대책을 주로 논의했을 뿐, 중간광고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한 참석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런 시비가 있을 것 같아서 민감한 주제는 뺐다"며 "중간광고는 당정에서 다룰 수 있는 사안도 아니다.

정책적인 이야기만 나눴다"고 설명했다.

이 참석자는 "국민의 삶과 관련된 이슈만 다룬 자리였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