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위헌 결정이 먼저"…시간 두고 '윤희숙식' 대응
통합, 공수처 대응 전략 선회?…추천위원 선정 착수

미래통합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추천위원 선정에 착수했다.

통합당 핵심 관계자는 5일 연합뉴스에 "추천위원 선정 작업이 내부적으로 어느정도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합당은 공수처가 정권 입맛에 맞지 않는 고위직을 압박하는 위헌적 수단이 될 것이라면서 공수처 설치를 위한 논의 자체에 선을 그어왔다.

그러나 지난 4일 국회의장이 추천위원 추천 기한을 정하는 공수처 운영규칙 제정안이 국회를 통과한 데 이어, 여권이 추천위원 선임을 압박하자 통합당도 무조건 반대로 일관한 대응 전략을 바꿔 현실적 카드를 고민하고 나선 셈이다.

논의 자체를 거부해 정부·여당의 의도대로 공수처가 구성되도록 하기보다는, 실제 효과를 거둘 전략이 필요하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당 핵심 관계자는 "청와대와 여당이 원하는 대로 공수처가 만들어지는 것을 볼 수는 없다"고 말했다.

통합당 입장에선 공수처 출범을 막을 뾰족한 방도가 없는 상황이기도 하다.

절대 과반을 차지한 민주당이 원구성과 부동산법 입법과 마찬가지로 공수처법 및 관련 규칙을 개정해서라도 단독 출범을 강행할 경우, 속수무책이기 때문이다.

통합, 공수처 대응 전략 선회?…추천위원 선정 착수

통합당은 다만 추천위원 선정을 서두르지는 않을 계획이다.

헌법재판소에 공수처법에 대한 위헌 소송이 제기된 만큼 헌재의 판단이 먼저라는 입장이다.

김도읍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위헌 결정이 날 경우 추천위 구성 등은 아무 소용이 없는 것 아닌가.

헌재의 결정을 기다려도 늦지 않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공수처 추천위원 선정이 원 구성, 인사청문회, 부동산 입법 이후 여야가 맞붙을 차기 전장이 될 것으로 보고 전열을 가다듬는 분위기다.

특히 윤희숙 의원의 본회의 발언 효과에 고무돼 이 같은 대국민 호소를 활용할 계획이다.

배준영 대변인은 YTN 라디오에 출연해 "정부 여당의 부당함을 국회라는 공간을 통해 최대한 알리고 명확한 논리, 국민 공감 메시지로 건강한 투쟁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