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경기 표심 다지기…박주민, 강남서 부동산 문제 논의
전대캠프 강화하는 이낙연…대선까지 '일석이조' 효과?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이낙연 후보가 세력화와 정책역량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일단 전당대회 준비 차원이지만 최근 바짝 자신을 추격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대권 경쟁까지 염두에 둔 다중 포석으로 풀이된다.

5일 이 후보측에 따르면 이 후보를 직간접적으로 돕는 현역 의원 그룹은 기존 동교동·손학규계에서 친문(친문재인), 진보진영 인사 등으로 최근 외연을 크게 확장했다.

설훈 이개호 오영훈 의원 등 원조 측근 그룹 외에 친문 인사로 꼽히는 박광온 최인호 의원도 적극적으로 이 후보를 지원하고 있다.

최 의원은 특히 부산 현역 의원으로서 부산·울산·경남 지역위원장들을 적극적으로 결집하며 호남 출신인 이 후보의 지역적 보완 역할을 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인사 중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윤영찬 의원, 일자리수석을 지낸 정태호 의원도 이 후보를 측면 지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 통합선대위 수석대변인을 맡았던 홍익표 의원은 정 의원과 함께 정책 분야에서 이 후보에게 도움을 주고 있다고 한다.

진보·개혁성향 의원 그룹인 '더좋은미래'(더미래) 소속 박완주 의원도 간접적인 지원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호는 최근 권력기관 개혁 등 현안 대응에서 선명성을 강화하는 모습이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1998년 김대중 전 대통령의 '검찰이 바로 서야 나라가 선다'는 발언을 인용하며 "김대중, 노무현 정부로 이어진 권력기관 개혁을 문재인 정부에서 제도적으로 매듭짓도록 민주당이 할 일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검찰총장, 최재형 감사원장을 향해 "직분에 충실해 주길 바란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유력한 당권 후보로서 책임감 있게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인식 아래 현안 대응도 보다 선명한 기조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전대캠프 강화하는 이낙연…대선까지 '일석이조' 효과?

민주당 당권주자들은 이날 지역 표심 다지기에 나섰다.

이 후보는 오전에 충북 지역 수해 현장을 찾았고, 김부겸 후보는 오후에 경기도 용인·성남시를 각각 찾아 경기도 기초·광역의원들을 만난다.

박주민 후보는 이날 저녁 서울 서초구의 한 스터디카페에서 지역 시민단체들과 함께 '안정적 주거권을 위한 현장 간담회'를 열어 부동산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