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창원SM타운 특혜의혹 밝혀야"…감사원 감사 촉구

창원문화복합타운(이하 SM타운) 문제를 지속해 제기한 정의당 경남도당이 감사원이 SM타운 특혜의혹에 대한 감사를 촉구했다.

노창섭 정의당 경남도당 위원장은 5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SM타운 민간사업자가 아파트를 비싸게 분양한 의혹을 감사원 감사를 통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SM타운이 들어선 시유지를 창원시가 헐값에 민간사업자에게 매각한 의혹, 사업 시행자에게 유리하게 실시협약이 변경된 의혹 등도 함께 제기했다.

노 위원장은 "지자체 감사와 검찰 수사를 거쳤지만, 여전히 SM타운을 둘러싼 특혜의혹이 여전하다"며 "감사원이 나서 특혜의혹 여부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SM타운은 안상수 전임 창원시장이 지역 한류체험공간을 만들겠다며 2016년부터 추진한 민간투자 사업이다.

민간사업자인 '창원 아티움시티'가 의창구 팔용동 창원시 시유지를 사들여 최고 49층짜리 아파트·오피스텔을 지었다.

분양수익으로 호텔, 공연장 등 한류체험공간 등을 갖춘 지하 4층·지상 10층짜리 SM타운과 공영주차장을 지어 창원시에 기부채납하는 형태로 사업을 추진했다.

유명 연예기획사인 SM엔터테인먼트는 20년간 시설 운영에 참여한다.

건물 공사는 올해 상반기 끝났다.

그러나 창원시와 아티움시티 간 관리 운영 협약이 아직 체결되지 않아 개관 일자가 아직 잡히지 않았다.

2017∼2019년 사이 경남도는 특정감사, 창원시는 전반적인 SM타운 사업내용을 별도 검증했다.

이 과정에서 사업 성과만을 강조하고 절차 합법성을 간과하는 등 특혜성 행정처리가 있었다는 결론이 났다.

지자체 감사·검증과는 별도로 정의당을 중심으로 한 시민 고발단은 2018년 초 안 전 시장 등 관련 공무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그러나 검찰은 형사책임을 물을 정도의 법 위반은 찾지 못해 고발인 전원을 무혐의 처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