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장 박정현…3차장 김선희, 사상 첫 여성 국정원 차장
박선원, 대선캠프 때부터 핵심역할…국정원-안보실 연결고리 기대
국정원 기조실장에 박선원 발탁…대북라인 강화(종합)

문재인 대통령은 4일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에 박선원(57) 국정원장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을 임명하기로 했다.

아울러 국정원 2차장에는 박정현(58) 국정원장 비서실장을 내정했고, 3차장에는 김선희 국정원 정보교육원장(51)을 사상 첫 여성 국정원 차장으로 발탁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이런 인선 소식을 전하면서 "이들에 대한 임명은 4일 자로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인사는 최근의 안보라인 개편 및 국가정보원 직제개편 과정과 맞물려 대북 정책역량을 극대화하고 국정원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우선 박 신임 기조실장은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으로 일하며 2007년 남북정상회담 준비과정에도 참여한 대북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강 대변인은 "박 신임 기조실장은 학계·정부·민간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한 대북 및 국제정치 전문가"라며 "내부 조직 쇄신을 통해 국정원 개혁이 성공적으로 완수될 수 있도록 뒷받침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청와대에서는 박 신임 기조실장이 그동안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호흡을 맞춰왔다는 점, 호남 출신으로 박지원 국정원장과 공통분모가 있다는 점에서 국정원과 국가안보실 사이의 연결고리 역할을 수행하리라는 기대감도 내비치고 있다.

특히 박 신임 기조실장은 2017년 대선 때 문 대통령 캠프 안보상황단 부단장으로 일하며 외교안보 정책 수립에 핵심적 역할을 했다.

아울러 대선 과정에서 '송민순 회고록' 논란이 불거졌을 때 박 신임 기조실장이 2007년 작성한 메모가 문 대통령에 대한 상대 후보 캠프의 공세를 반박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기도 했다.

다만 보수진영에서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박 신임 기조실장이 주상하이 총영사 등의 자리를 맡을 때마다 '코드인사'를 주장했다.

국정원 기조실장에 박선원 발탁…대북라인 강화(종합)

국정원 2차장에 내정된 박정현 국정원장 비서실장은 부산고와 고려대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하고 국정원 7급 공채시험을 통과했다.

이후 대통령비서실 국가위기관리실 행정관, 대테러부서 단장 등을 거쳤다.

2차장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그동안 맡았던 대북업무를 1차장 소관으로 이관하는 대신 3차장이 소관하던 방첩, 대테러, 보안, 대공, 산업기술 유출, 국제범죄, 방위산업 등의 업무를 맡게 됐다.

강 대변인은 "박 신임 2차장은 방첩·테러정보·보안정책 등 주요 업무를 두루 거친 전문가"라고 소개했다.

국정원 기조실장에 박선원 발탁…대북라인 강화(종합)

국정원 사상 첫 여성차장으로 발탁된 김선희 신임 3차장은 대구 남산여고와 경북대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했고, 국정원 사이버정책처장과 감사실장 등을 거쳤다.

제3차장은 국제 정보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과학정보 활동 업무를 전담하게 된다.

강 대변인은 "과학정보 업무는 이제까지는 1급 본부장이 맡아왔지만 이제는 제3차장이 담당하게 됐다.

과학정보 역량을 보다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김 신임 3차장은 관련 분야에서 장기간 전문성을 쌓아왔다.

능력을 중심으로 발탁한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