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준병 의원 "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 경선 유감…원팀정신 훼손"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국회의원(정읍·고창)이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 선거가 경선으로 진행되는 데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윤 의원은 4일 의견문을 통해 "4·15 총선 후 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 모두는 도민 앞에서 원팀이 되겠다고 약속했다"며 "전북 정치권의 원팀은 낙후된 전북을 살려보라는 도민의 절박한 요청이기도 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도당 위원장 경선은 도민께 싸우는 모습을 보여 드릴 수밖에 없고 자칫 원팀의 정신을 훼손할 수 있어 합의 추대를 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며 "결국 도당 위원장 선거가 원팀 정신을 훼손할 우려가 있는 경선으로 가게 됐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당초 합의 원칙을 파기하고 경선을 해야만 하는 뚜렷한 사정이 발생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원팀 정신을 유지하자던 합의를 파기해 원팀 정신에 상처가 난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비록 원치 않았던 경선이지만 이번 선거를 통해 전북이 새롭게 변화와 혁신을 통해 새 시대의 길을 열어가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오는 9일 치러질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 선거는 김성주(전주병, 재선) 의원과 이원택(김제·부안, 초선) 의원의 양자 구도로 치러진다.

앞서 단독 입후보한 이상직(전주을) 의원은 지난달 말 도당 위원장 후보직을 사퇴해 도당은 다시 후보를 공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