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北, 통보 없이 '황강댐' 무단 방류…"2009년 우리 국민 6명 사망"

북한이 임진강 상류의 황강댐 수문을 통보 없이 일부 개방해 무단 방류하는 정황이 포착됐다. 황강댐 방류는 임진강 수계에 직접적인 영향을 준다. 2009년 갑작스러운 황감댐 방류로 우리 국민 6명이 사망한 바 있다.

3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후 임진강 상류의 황강댐 수문 일부를 개방했다. 황강댐은 위험 수위에 미치지 못하고 있지만, 집중 호우에 대비해 수위 조절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군 통신선 단절로 황강댐 수문 개방 사실을 남측에 통보하지 않았다.

북한은 2009년 9월 황강댐 물을 무단 방류해 경기도 연천군에서 우리 국민 6명이 사망했다. 이를 계기로 북한은 방류 시 사전에 남측에 통보하기로 합의했다. 황강댐을 무단 방류하면 임진강에 설치한 어민들의 어구가 떠내려가고, 인명피해까지 발생할 수 있다.

군과 정부 당국은 황강댐에서 가까운 필승교 수위를 관측하고 있다. 황강댐을 방류하면 필승교 수위가 가장 먼저 높아지기 때문이다. 필승교 수위는 이날 오전 2시께 5.7m를 넘었다가 오후 5시께 2.9m를 기록 중이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