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는 양산 머물러…PK 의원들 만나기도
폭우에 문대통령 휴가 취소…지난해 이어 두번째(종합)

문재인 대통령이 폭우 상황 점검을 위해 여름휴가 일정을 취소했다.

지난해 여름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대응을 위해 휴가를 취소한 것에 이어 두 해 연속으로 하계휴가를 가지 못한 셈이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3일 서면브리핑에서 이런 소식을 전하고 "추후 휴가 일정은 미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주말 경남 양산 사저로 내려가 보냈으며, 애초 이번 주 휴가를 내고 사저에 머무를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호우 피해가 커지면서 휴가를 취소하고 청와대로 복귀해 이날 오후 비 피해와 관련한 보고를 받았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과 강민석 대변인 등 대통령과 일정을 맞춰 휴가를 냈던 일부 참모들 역시 대통령의 결정에 따라 휴가를 취소하고 업무에 복귀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문 대통령은 주말 사이 김정호 전재수 최인호 의원 등 부산·경남(PK) 지역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을 면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에서는 면담에서 민주당 PK 의원들이 최근 정부의 김해신공항 안에 대한 반대의견을 전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이 문 대통령의 양산행 및 PK 지역 의원들과의 면담 여부를 질문하자 "대통령의 일정은 보안사항"이라며 답변을 삼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