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 선거 김성주·이원택 의원 '2파전'

오는 9일 치러질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 선거에 김성주(전주병)·이원택(김제·부안) 국회의원 등 2명이 출마한다.

재선인 김성주 의원은 3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 의원들과 함께 원팀이 돼 현안을 시원하게 해결하고 전북 발전을 한 단계 도약시키겠다"면서 출사표를 던졌다.

그는 "가급적이면 경선을 하지 않으려고 했다"며 "하지만 합의 추대가 민주주의에 위배된다는 소수 의견이 있었다"고 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김 의원은 전북 지역 민주당 의원들이 주창했던 원팀이 깨졌다는 지적에 대해선 "오늘 상황만 보면 그렇게 생각된다"며 "제가 도당 위원장이 되면 복원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지사 출마설에 대해선 "많은 권유를 받지만, 위로부터의 힘이 보태져야 전북이 발전한다"며 "도지사에 대한 생각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초선인 이원택 의원도 이날 간담회를 열고 "전북 정치의 새바람, 변화를 만들어 내겠다"면서 도당 위원장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차기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전북 몫 찾기를 선도하겠다"며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과 제3 금융도시 지정 등에 현안을 해결할 수 있도록 청와대와 부처, 중앙당 간 가교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출마 배경에 대해선 "당락을 떠나서 전북 정치를 위해 새로운 목소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뜻하지 않은 상황에서 후보 재공고가 나오면서 고민 끝에 출마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전북 의원들의 원팀이 깨졌다는 지적에 대해선 "국가 예산 확보, 지역갈등 조정, 미래산업 발굴 등 현안이 많고 서로 돕고 있다"며 "비단 이번 도당 위원장 선거만을 보고 원팀이 깨졌다는 표현은 적절한 게 아니다"고 말했다.

민주당 전북도당은 오는 9일 전주그랜드힐스턴호텔에서 도당 정기대의원대회를 열고 임기 2년의 도당 위원장을 선출한다.

앞서 단독 입후보한 이상직(전주을) 국회의원은 지난달 말 도당 위원장 후보직을 사퇴해 도당은 다시 후보 공모에 나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