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 몸소 체험 중이다"…과거 2주택 신고
"구기동 연립주택 30년 거주했다"
"공덕동 오피스텔은 퇴직 후 활용 용도"
더불어민주당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윤준병 의원이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송옥주 환노위원장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윤준병 의원이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송옥주 환노위원장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의 '5분 연설'을 비판하려다가 오히려 '월세 논란'에 휩싸였다. 이 같은 상황에서 윤준병 의원이 2주택자인 사실이 알려져 그의 '월세' 발언이 눈길을 끈다.

윤준병 의원은 앞선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른바 '임대차 3법' 처리를 비판한 윤희숙 의원의 본회의 발언에 "전세가 월세로 전환되는 것은 나쁜 현상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윤희숙 잡으려다 비판 '뭇매' 윤준병
논란이 거세지면서 윤준병 의원의 페이스북에는 비난의 댓글이 이어졌다.

3일 새벽 윤준병 의원은 "본인은 월세 살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월세 생활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고 답했다.

윤준병 의원은 "많은 분들이 저에게 월세를 살아보라고 충고를 하셨다"며 "월세 체험을 해 보라는 충고 감사하다"고 주장했다.

윤준병 의원은 이외에도 자신을 비판하는 댓글에 다주택자들의 실상을 고발한 기사 링크를 올리며 반박하기도 헀다.
지난달 30일 본회의장에서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이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30일 본회의장에서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이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준병, 구기동 연립주택·공덕동 오피스텔 소유한 다주택자
윤준병 의원은 서울에 연립주택과 오피스텔 등 2채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지난해 7월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등록 사항을 보면 윤준병 의원은 본의 명의로 서울 종로구 구기동 연립주택(3억 8600만원)과 마포구 공덕동 오피스텔(약 1억 9000만원)을 소유하는 등 총 13억 7219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윤준병 의원은 서울시 행정1부시장 출신이다.

윤준병 의원은 지난달 초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자신을 다주택자로 분류하자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1가구 1주택 정부 정책에 찬성하며 몸소 실천해 왔다"고 해명했다.

윤준병 의원은 "주택은 '사는 곳'이지 '사는 것'이 아니라는 철학을 가지고 북한산 자락의 연립주택에만 30년을 살아왔다"라며 "마포구 7평의 오피스텔은 공직자 퇴직 후 사무실로 사용하려고 퇴직 즈음에 구입해 둔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