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욱 "정권교체? 말습관"…김종민 "김경수재판? 견강부회"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후보들이 구설에 오른 자신들의 연설 발언에 대해 3일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나섰다.

이원욱 후보는 2일 전날 경남도당 및 울산시당 대의원대회에서 '정권 교체'를 세차례 언급한 것에 대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탄핵 때 정권교체를 수도 없이 외쳤더니, 습관이 무섭다"며 "말실수를 애교로 봐달라"고 당부했다.

이 후보는 "언론에서 심지어 '엑스맨'이라는 슬픈 말을 한다"며 "잃어버린 9년 동안 외친 정권교체라는 말이 이제는 다시 입 밖으로도 나오지 않도록, 우리 꼭 민주당 정권재창출을 이루자"며 "이원욱이 선봉장이 되겠다"고 밝혔다.

김종민 후보는 경남 대의원대회에서 드루킹 사건으로 재판을 받는 김경수 경남지사를 향해 "법사위에서 경남을 위해 할 일이 있으면 연락달라"고 발언한 것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오자 페이스북에 "견강부회! 공정보도를 촉구한다"고 썼다.

김 후보는 해당 발언의 앞뒤 문맥을 함께 제시하며 "경남을 위해 앞장서서 뛰겠다는 것 이외에 재판과 관련된 말은 어디에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원욱 "정권교체? 말습관"…김종민 "김경수재판? 견강부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