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 "국민과 함께하는 정당"
< 민주 당권 후보 TK 합동연설회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이 2일 대구엑스코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낙연 김부겸 박주민 후보.  연합뉴스

< 민주 당권 후보 TK 합동연설회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이 2일 대구엑스코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낙연 김부겸 박주민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들이 TK(대구·경북)를 찾아 영남 표심 공략에 나섰다. 이낙연 후보는 최고위원직의 영남 안배를 약속했고, 김부겸 후보는 민주당의 영남 지지율 향상을, 박주민 후보는 세대교체를 기치로 내걸었다.

이 후보는 2일 대구 산격동 대구엑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대구·경북은 정치적 소외감을 호소하고 있다”며 “대표가 된다면 지명 최고위원 중에 영남 안배를 반드시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TK에 대한 정책 지원도 약속했다. 이 후보는 “대구의 섬유산업 같은 전통 산업은 고도화하고 자율주행차 시범도시 같은 미래 산업은 키우는 정책을 지원하겠다”며 “코로나19 이후 시대에 가장 주목받게 될 보건의료산업에 대구·경북이 의욕적으로 뛰어들면 정책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지역감정 타파도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정치 지역 구도의 벽을 우리 세대에 끝내자”고 제안했다.

대구가 고향인 김 후보는 이날 연설에서 “제가 당대표가 되면 대구·경북, 부산·경남·울산을 비롯한 취약 지역에서 당 지지율이 오를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내년 4월 치러질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적신호가 켜졌고, 그 결과는 11개월 후 치러질 대통령 선거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영남지역) 지지율을 10%만 더 올린다면 어떤 후보를 모시더라도 대선을 이기고 정권 재창출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전환의 시대를 이끌 당 대표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이후 한국 사회의 모든 질서와 기준이 바뀌었다”며 “전환의 시대,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국민과 함께하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