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통영 1구간 시상식 도남항서 열려
부산∼여수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 선수단, 통영 입항

경남도·부산시·전남도가 공동 개최하는 '2020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의 1구간(부산∼통영) 경기 시상식이 2일 통영 도남항 요트광장에서 열렸다.

지난달 31일 부산 해운대에서 개막한 이 대회는 우리나라와 미국, 영국 등 9개국에서 요트 31척과 선수 300여명이 참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참가자를 국내 선수와 국내 거주 외국인 선수로 제한했다.

국제크루저급 1그룹과 2그룹 2개 종목에 걸쳐 부산 수영만 요트경기장∼경남 통영 도남항 1구간과 도남항∼전남 여수 소호요트경기장 2구간으로 나눠 펼쳐졌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1구간 경기에서 그룹별 1∼5위까지 총 10개 팀이 수상했다.

부산∼여수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 선수단, 통영 입항

김경수 경남지사는 "안전하게 통영에 입항한 참가선수단을 환영한다"며 "이번 대회는 남해안이 국제적인 요트 명소로 거듭나는 것을 알리는 대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직접 부탁해 현재 청와대 인왕실에 걸려있는 고(故) 전혁림 화백의 작품 '통영항'을 소개하며 "선수단이 지나오고 지나갈 한려수도 앞바다는 대통령도 인정한 멋진 곳"이라며 "한려수도의 비경을 즐기며 특별한 항해가 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3개 지자체가 공동으로 개최하는 외양 장거리 세일링 경기인 이번 대회는 오는 3일 여수 소호요트마리나에서 열리는 시상식을 끝으로 모든 일정을 마무리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