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지역구 물난리 뉴스 앞 '파안대소' 논란
사과 글 재차 올리고 지우는 과정서 "악마의 편집" 주장
또다시 방송 출연해 "악의적 조작"이라 해명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대전의 수해 소식이 보도되는 가운데 웃고 있는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지난 30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 /사진=최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대전의 수해 소식이 보도되는 가운데 웃고 있는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지난 30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 /사진=최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주진우 "언론의 악의적 조작이라 생각하는가"

황운하 "그렇다. 비싼 수업료 냈다고 생각한다"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대전의 수해 소식이 보도되는 상황에서 웃고 있는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일자 연이어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사과하는 과정에서 또다시 언론의 '악의적 보도'라고 해명하면서 비판이 일고 있다.

황 의원은 31일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비싼 수업료를 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과 방송 출연을 통해 연이어 두 번 사과를 했다.
재차 사과 나선 황운하…"언론의 '악의적 조작'"
황 의원은 '웃고 있는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우선 제가 오늘도 피해 현장에 와서 주민들과 함께 팔 걷고 복구 작업에 땀 흘리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부적절해 보이는, 웃는 사진이 보여 주민들에게 송구스럽다"면서도 "전후 사정을 다 이해하면 어떤 분이든 오해할 부분이 없구나라고 이해하겠지만 전후 맥락 없이 웃고 있는 사진만 악의적으로 보도를 하게 되면 주민들 입장에선 불편하고 저를 비난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악의적 조작인가'라는 질문엔 "그렇다고 본다"며 "웃어야 될 순간과 (그런) 행사가 있고, 또 슬퍼해야 할 순간과 (그런) 행사가 있는 법"이라고 했다.

그는 또 "A라는 장소, 어떤 시간에는 웃어야 하고 B라는 장소, 어떤 시간엔 슬퍼해야 한다. A라는 장소에서 웃어야 하기에 웃었을 뿐이다"라며 "B라는 장소와 연결될 수 없는 순간이다. 그것을 연결시켜 놓으니 무분별한 상황으로 둔갑이 됐다"고 주장했다.

'언론이 악의적으로 쓸 수 있다'는 지적엔 "많이 배웠다"라며 "비싼 수업료 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진행자가 '지역구에 가선 미안하다고 이야기했는가'라고 묻자 "이야기할 틈도 없다. 오자마자 팔 걷어붙이고 장화 신고 일했기에 한가하게 그런 이야기 할 상황이 아니다"고 전했다.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검찰개혁, 현주소와 향후 과제' 세미나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검찰개혁, 현주소와 향후 과제' 세미나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스북 글 지웠다 올리며 고개 숙여
황 의원은 지난 30일 지역구인 대전에서 수해가 발생한 장면이 보도 중인 TV 앞에서 크게 웃고 있는 사진이 공개되면서 도마 위에 올랐다.

황 의원은 사진 공개 후인 같은 날 관련 논란이 불거지자 "관련 내용을 보도한 기사의 수준이 낮아 별로 언급할 내용이 없다"면서 "(지역구에) 물난리가 난 상황에서는 모든 모임 활동을 중단하고 표정은 항상 울고 있어야 하느냐"고 반발했다.

이후 논란이 이어지자 황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과의 글을 지웠다 다시 올리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언론이 악마의 편집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의원은 이날 해당 방송 출연 직전 페이스북을 통해 "전후 사정이 어찌 됐든 오해를 불러올 수 있었다는 점에서 사려 깊지 못했다"며 "수해 피해자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마음의 상처가 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몹시 죄송한 마음"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