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까지 靑다주택자 매각 시한
靑 "한 명도 예외 없이 처분 의사 표명"
"내달 말까지 매매계약서 제출 재권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연합뉴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제시한 비서관급 이상 다주택자의 주택 매각 권고시한이 오늘(31일)로 끝났다.

앞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지난 2일 "이달 중으로 1주택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처분하기를 강력히 권고한다"고 했다.

하지만 청와대에 따르면 현재 비서관급 다주택자 11명 가운데 주택 처분을 완료한 사람은 단 3명에 그쳤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현재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8명이 다주택을 보유 중이며, 한 명도 예외 없이 모두 처분 의사를 표명하고 처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했다.

현재 주택 처분 절차를 밟고 있는 8명의 참모는 김조원 민정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 이지수 해외언론비서관, 이남구 공직기강비서관, 석종훈 중소벤처비서관이다.

당초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다주택 보유자는 모두 14명이었지만 박진규, 조성재, 윤성원 전 비서관이 교체되면서 매각 권고 대상은 11명으로 줄었다. 최근 그만둔 청와대 참모진 5명 중 3명이 다주택자라 일각에선 다주택 처분을 거부한 참모진이 교체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어제까지도 김외숙 인사수석과 황덕순 일자리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등은 매각 의사를 명확히 밝히지 않아 논란이 됐으나 결국 매각에 동의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인사들은 급하게 매각을 진행하면서 세금 문제 등 개인 사정으로 권고시한인 이달을 넘기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에도 늦어도 내달 말까지는 매매계약서를 제출하라고 재권고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집이라는 게 내놓아도 곧바로 나가지 않은 경우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황덕순 일자리 수석의 경우 7월에 3건을 내놓았는데 하나는 매매계약이 체결됐지만 나머지는 거래가 잘 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참모진들이 어떤 매물을 내놨는지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앞서 노영민 비서실장은 강남 아파트를 남기고 지역구 아파트를 매물로 내놔 논란이 일었었다.

청와대는 "(오늘은)각자 개인의 보유형태, 보유현황 이런 것을 재산 공개하는 자리는 아니다"라며 "나중에는 결국엔 관보에 게재될 것이기 때문에 처분 시점이나 이런 것은 다 공개될 것"이라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