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립 차질 없이 준비해야"
세종시 어진동 세종국회의사당 이전 예정 부지로 알려진 인근에 펜스가 설치됐다. /사진=연합뉴스

세종시 어진동 세종국회의사당 이전 예정 부지로 알려진 인근에 펜스가 설치됐다. /사진=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이 31일 "세종 의사당은 이제 피할 수 없는 하나의 큰 방향이 됐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에서 취임 후 첫 소속 기관(국회사무처·도서관·예산정책처·입법조사처) 업무보고를 받은 박 의장은 "국회가 더 효율적으로 일하고 국가가 균형 발전을 할 수 있도록 건립을 차질 없이 준비해 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회 직원은 국회의원이라는 주연을 만드는 핵심 스태프라는 자부심과 사명감을 갖고 기관 간 소통을 통해 '원팀 국회'가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영춘 국회사무총장은 "그동안 준비해 온 국회 개혁방안을 과감히 실행해 변화하는 시대의 요청과 국민의 명령에 적극 응답하겠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