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열 체크, 소독, 방역물품 전달 등 수행
서울 영등포구 전국경제인연합회 회관에서 열화상카메라를 활용해 방문객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 영등포구 전국경제인연합회 회관에서 열화상카메라를 활용해 방문객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취약시설을 관리할 '생활방역 일자리'가 전국에 9만3000개 만들어진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3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올해 3차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마련된 생활방역 일자리 운영방안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생활방역 일자리 사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방역 지원 인력 필요성이 제기돼 추진됐다.

생활방역 인력은 국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시설에서 발열 체크, 소독, 청소, 방역물품 전달, 방역수칙 준수 지도 등 업무를 맡는다.

이번에 마련된 생활방역 일자리는 총 9만3000개로 행정안전부에서 각 시·도별 사업계획을 반영한다. 지자체는 사업계획에 따라 학교, 사회복지시설, 다중이용시설 등에서 총 8만2000명이 생활방역 업무를 수행하도록 할 계획이다.

문체부와 보건복지부도 관광지·공연장 방역 점검, 의료기관 방역 지원 등에 1만1000명이 참여하도록 할 방침이다.

주요시설 별로는 노인·사회복지관 등 사회복지시설에서만 총 1만8954개의 일자리가 생긴다. 학교와 어린이집에는 2만4885개, 주민센터 등 공공시설에는 8897개, 도서관 등 문화체육시설에는 7099개의 일자리가 마련된다.

해수욕장 등 휴가·관광시설과 의료기관에는 각각 6270명, 6096명이 투입되고 지하철 역사 등 기타 시설에서도 2만798명이 배치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일자리 인력을 적극 활용해 촘촘한 생활방역을 수행할 것"이라며 "지자체 등 방역 인력의 피로도도 다소 완화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