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반대단체 "한수원, 월성 1호기 폐쇄하려 회의록 조작"

탈원전 반대 시민단체들은 30일 월성 1호기를 조기 폐쇄하기 위해 한국수력원자력이 이사회 회의록을 조작했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원자력 살리기 국민 행동 등 탈원전 반대 시민단체 일동은 이날 미래통합당 이채익 의원 주선으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히고 "조작된 증거는 지난 2018년과 2019년 국정감사에 증거자료로 제출돼 수감됐고, 현재 감사원에도 변조된 자료가 제출됐다"고 말했다.

이들은 2018년 6월 15일 한수원 이사회 회의록에서 월성 1호기의 경제성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는 이사의 발언 내용을 삭제하거나 축소했다고 주장했다.

그 근거로 공익제보자로부터 1시간 30분 분량의 핸드폰 녹음파일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8년 3월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사장직에 공모할 당시 제출한 '직무수행 계획서'에도 월성 1호기 조기 폐쇄를 사전에 계획한 정황이 드러난다고 주장했다.

직무수행 계획서에 월성 1호기 조기폐쇄와 관련 '한수원 차원의 의사결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한 부분을 제시하면서 "월성1호기 생매장의 장본인이 정 사장임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중대한 위법행위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차원의 법적 대응을 촉구할 예정"이라며 "감사원 감사 대상기관이 아닌 검찰의 수사대상"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