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정원 국내정치 금지 등 불가역적 완수해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 개혁 당정청 협의에서 인사하고 있다.   2020.7.30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 개혁 당정청 협의에서 인사하고 있다. 2020.7.30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임명장을 받은 다음 날인 30일 국회에 모습을 드러내 문재인 대통령에 감사의 뜻을 표시했다.

이날 권력기관 개혁 논의를 위한 당정청 협의회에서 그는 모두발언을 통해 "얼마 전까지 몸담았던 국회에서 정보원장 취임 이후 첫 공식 일정을 수행하게 돼 감개무량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5년 만에 친정에 복귀하게 됐다"며 "대통령님 등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지원 원장은 민주당 당적을 유지하다가 2016년 1월 민주당에서 탈당해 국민의당에 합류한 뒤 민주평화당, 민생당 등 호남 계열 정당에 몸을 담았다. 올해 4·15 총선에도 민생당 후보로 전남 목포에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박지원 원장은 "5년 만에 변한 게 있다면 (김태년) 원내대표의 음성이 굉장히 커졌다"며 웃으며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김태년 원내대표 역시 박지원 원장에게 "정부로 가시더니 목소리가 팍 낮아지셨다. 좋은 자세"라고 웃으며 화답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회의를 시작하면서 첫 당정청 회의에 참석한 박지원 원장과 김창룡 경찰청장을 향해 "환영한다"라고 말했고 참석자들은 박수를 보냈다.

한편 박지원 원장은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과감한 국내정보 분석 폐지를 통해 국내정치 개입 금지를 실천 중이지만, 이러한 개혁 조치를 불가역적으로 완수하기 위해선 국정원법 개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국정원 개혁의 골자는 국내정치 개입 근절, 대공수사권 경찰 이관, 그리고 국회에 대한 민주적 통제 강화에 있다"며 "대공수사권 경찰 이관과 민주적 통제 강화 역시 법개정을 통해서만 완수 가능한 과제"라고 설명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왼쪽부터), 추미애 법무부 장관,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 개혁 당정청 협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0.7.30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왼쪽부터), 추미애 법무부 장관,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 개혁 당정청 협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0.7.30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