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페이 10% 특별할인 내달부터 재개…월 30만원 한도

지역 화폐인 울산페이 할인율이 8월부터 10%로 다시 늘어난다.

울산시는 올해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울산페이 특별할인 행사를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8월부터 1인당 월 30만원 한도로 예산 소진 시까지 진행된다.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도입한 울산페이는 올해 상반기 2천억원 규모가 발행됐다.

가입자 수는 올해 2월 말 5만1천199명에서 6월 말 23만6천8명으로 4배를 웃돌고, 가맹점 수는 8천124곳에서 2만4천428곳으로 3배를 넘었다.

가입자는 여성(55%)이 남성보다 많았고, 연령은 40대(33%), 30대(24%), 50대(23%) 순으로 나타났다.

일반음식점(24%)에서 가장 많이 사용됐고, 전통시장, 슈퍼마켓 등에서 생활용품 구매(20%), 학원비(13%) 순으로 사용 빈도가 잦았다.

특히 올 상반기 울산페이 특별할인 시행 이후 2분기 결제액이 1분기와 비교해 10배 증가하면서 지역 소상공인 매출과 관내 소비도 늘어난 것으로 시는 분석했다.

시 관계자는 "울산페이가 지역 자금 역외 유출을 방지하고, 골목상권을 살리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울산페이는 평소 할인율은 5%이고, 특별행사 할인율은 10%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