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일방적인 법안처리에 항의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일방적인 법안처리에 항의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장외투쟁의 가능성을 다시 한번 언급했다. 통합당은 현재 장외투쟁 실행 여부, 구체적 방식 등을 두고 당내 이견이 갈리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30일 국회에서 열린 당 긴급의원총회에서 "언론에서 장외투쟁에 본격적으로 나서냐고 많이 묻는다"며 "저희들이 장외투쟁을 좋아하지도 않지만 그 가능성을 닫지도 않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지금 폭우가 내려서 전국이 비상상태고 휴가철 여름 더위도 겹쳐있는데다, 코로나19 때문에 사회적 거리두기도 있다"며 "방식을 어떻게 할지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176석 힘으로 무지막지 하게 밀어붙여 우리가 할 일이 없다면 국민에게 직접 호소하는 것도 고민해야한다"고 말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의회가 이렇게 무기력하게 국민들 뜻 반하는 행위를 계속한다면 외부의 반대 세력이 형성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은 바보가 아니다"라면서 "통합당은 국민을 믿는수 밖에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역사적으로 봤을때 대한민국 국민만큼 부정의에 항의한 민족은 없었다"면서 "이러한 것이 지속되면 국민들이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