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최룡해, '탈북민 월북' 개성시 코로나19 긴급점검

최룡해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겸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이 최근 탈북민이 월북한 개성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실태를 긴급점검했다.

공식 서열 2위인 최 상임위원장을 급파함으로써 탈북민의 월북으로 북한에 코로나19가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이를 부각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30일 "최룡해 동지가 개성시의 비상방역사업 정형을 요해(파악)하였다"고 보도했다.

최 상임위원장은 개성시 인접 지역에 설치된 방역초소들을 돌아보며 방역과 물자반입 상황을 살폈다.

방역부문 관계자들과 현장 협의회도 진행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당과 국가의 조치에 의해 개성시민들의 생활에 필요한 식료품, 의약품 등의 물자보장 사업이 집중적으로 진행되는데 맞게 소독과 검역사업을 방역학적 요구대로 엄격히 진행하라"고 주문했다.

앞서 북한은 코로나19로 의심되는 탈북민이 지난 19일 분계선을 넘어 고향인 개성으로 월북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25일 노동당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해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격상하고 특별경보를 발령했다.

이후 북한당국은 개성과 주변지역은 물론 각지 철도역과 장거리 버스 정류소, 도 소재지 입구 등에 방역 초소를 증강 배치했으며 주민들에게 마스크 착용, 손 씻기를 의무화하는 등 대응 수위를 높이는 추세다.

북한 외무성은 자국 주재 외국 공관들에 통지문을 보내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를 거듭 요청하기도 했다.

다만 세계보건기구(WHO) 등 국제기구에 보고된 북한 내 코로나19 확진 사례는 아직 없다.

남측 중앙사고수습본부의 윤태호 방역총괄반장도 지난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월북자로 지목된 인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적이 없고, 접촉자로 분류된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북한 최룡해, '탈북민 월북' 개성시 코로나19 긴급점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