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軍 문제에 날 선 반응 보이는 추미애
추미애, 아들 휴가 미복귀에 외압 의혹
과거 의정 활동 시절에 이회창 저격수로 활동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아들 군복무 의혹'과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사진)이 연일 야당 의원들과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과거 추 장관이 '아들 문제 저격수'였다는 평가가 정치권 일각에서 나오고 이어 눈길을 끈다.

추 장관은 지난 2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야당 의원이 추 장관의 아들 군 휴가 미복귀 관련 질의를 하자 "소설을 쓴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추 장관 아들 서 모씨는 2017년 주한 미8군 소속 카투사로 근무하던 시절 휴가를 나가서 부대로 복귀하지 않아 구설에 올랐다.

이 과정에서 추 장관이 해당 부대에 외압을 행사해 아들의 사건을 무마하려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검찰은 지난 1월 추 장관의 아들 군복무 휴가 연장 사건과 관련해 고발장을 접수받은 바 있다. 현재 해당 사건은 서울동부지검에서 수사 중이다. 수사 과정에서 검찰은 당시 추 장관 아들과 함께 군 복무를 한 동료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특혜가 있었다는 정황이 담긴 게시물을 확보했다.

조수진 통합당 의원은 "추 장관 아들 의혹은 국민의 알 권리(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가 2017년 8월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이회창 회고록' 출간기념회에서 회고록에 담긴 내용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가 2017년 8월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이회창 회고록' 출간기념회에서 회고록에 담긴 내용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야당 의원들의 지적에 '발끈'하고 나선 추 장관은 과거 '아들 문제 저격수'로 활동한 바 있어 눈길을 끈다.

추 장관은 16대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던 당시 이회창 한나라당(통합당 전신) 대통령 후보의 아들 병역 의혹에 누구보다 적극적인 공세를 취했다.

추 장관은 2002년 8월13일 법사위 회의에서 이 후보 아들 병역 의혹과 관련해 "병역 비리 국정조사를 하자"고 주장했다. 추 장관은 당시 이 후보 아들 병역 의혹을 제기한 인물을 향해선 "용감한 시민"이라고 추켜세우기도 했다.

그러나 이 후보의 병역 의혹을 제기했던 김모 씨는 대선 뒤 명예훼손 및 무고 등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1년 10개월 형을 선고받았다.

지난해 '국정농단' 사건 당시에도 추 의원은 당 대표를 맡으며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공세를 지휘했다. 당시 민주당은 우 전 수석을 향해 "아들이 꽃보직에 배치됐다"며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