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29일 6·15 남북 정상회담의 이면합의 문건이 정부 내 존재하지 않는다는 청와대 발표에 대해 "(존재 여부가) 쉽게 밝혀지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이면합의가 없었다면 천만다행이지만, 이면합의가 있었다면 관여한 사람들의 법적 정치적 책임이 있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믿을 만한 곳을 통해 문건을 확보한 것"이라며 "추가로 사실을 확인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인사청문 과정에서 2000년 정상회담을 앞두고 '남측이 북측에 3년간 30억달러를 지원한다'는 이면합의가 있었다고 주장하면서, 그 근거로 '4·8 남북 경제협력 합의서' 문건 사본을 공개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 문건을 전직 고위 공무원의 제보로 입수했다고 밝혔다.

주호영 "이면합의, 쉽게 밝혀지기 어려울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