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었다면 이명박·박근혜 정권 때 가만히 있었겠나"

청와대는 29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인사청문 과정에서 미래통합당이 제시한 30억 달러 대북송금 이면 합의서에 대해 존재하지 않는 문건이라고 전면 부인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국정원, 통일부 등 관련 부처를 모두 확인했지만, 정부 내에는 그 문건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야당이 '30억 달러 이면 합의서 의혹이 있는데 왜 박지원 국정원장을 임명했느냐'고 따지고 있어 실제로 존재하는 진짜 문서인지를 확인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 역시 기자들과 만나 "만약 문건이 있었다면 이명박·박근혜 정권 때 가만히 있었겠나"라고 반문했다.

앞서 통합당은 지난 27일 국회 정보위원회의 박지원 국정원장 인사청문회에서 2000년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30억 달러 규모의 대북 지원을 위한 남북 간 이면 합의가 있었고, 이에 대한 증거라면서 '4·8 남북 경제협력 합의서'라는 문건을 공개했다.

통합당이 공개한 문건 사본에는 2000년 6월부터 3년간 25억 달러의 투자 및 경제협력 차관을 (북한의) 사회간접자본 부문에 제공하고, 남측은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5억 달러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 문건 사본을 전직 고위 공직자의 제보로 입수했다고 밝힌 상태다.

하지만 청문회 당시 박지원 원장은 이 문건의 존재를 강하게 부인했다.

박 원장은 논의도, 합의도 한 적 없는 위조 문건이라며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는 방침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면 합의서 문제에 대해 수사 의뢰 등 법적 조치를 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박 원장이 이미 청문회에서 수사를 통해 그 부분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얘기한 것으로 안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야당도 동의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靑 "박지원 이면합의 문건은 정부內 없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