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가 28일 오후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종합 부동산 대책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28일 오후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종합 부동산 대책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8일 지난 2017년 19대 대선 경선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치열한 경쟁을 벌였던 것에 대해 "내가 좀 싸가지가 없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유튜브 채널 '김용민TV'와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어느 날 지지율이 올라가니까 '혹시 되는 것 아닐까' 뽕(필로폰)이라고 그러죠. 잠깐 해까닥 했다. 지금 생각하면 그럴 필요가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맞아봐야 정신이 든다고, 좋은 경험도 됐다"며 "분명한 것은 문재인 정부가 성공해야 민주당 정권 재창출이 가능하고 그래야 나도 활동할 공간이 생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기도 도정만 맡는 것도 정말 만족한다"며 "더 큰 역할을 굳이 쫓아다니진 않을 것이지만 그런 기회가 돼서 맡겨지면 굳이 또 피할 일도 없는 것"이라고 차기 대권을 향한 욕심을 드러냈다.

최근 대법원에서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 허위사실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 취지 판결을 받은 것에 대해서는 "대법원에서 생중계한다고 하길래 '무죄를 하려나 보다'라고 생각했었다. 꽤 유력한 정치인을 국민이 보는 앞에서 참수할 것 같지는 않았다"고 했다.

그는 유죄 취지의 소수 의견을 들을 때 "약간 종교 재판 냄새를 느꼈다"라고도 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해서는 "죄송스러운 건 자백하건대 나는 정책을 예쁘게 포장하는 기술까지 해서 박 시장이 (나에게) 뺏긴 것이 좀 있다"며 박 전 시장의 신천지 시설폐쇄조치에 자신은 '긴급행정명령'이란 이름을 붙여 더 이슈가 됐던 일화를 언급했다.

내년 재보궐 선거에서 서울과 부산시장직에 당이 후보를 내면 안 된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서는 "안 하는 것이 맞다.

그러나 정치라는 것이 현실이라 불가피하게 해야 되는 상황이라면 반드시 약속을 어긴 것에 대해서 석고대죄 수준의 사죄가 필요하다고 말한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전날 당권 주자인 김부겸 전 의원과 회동한 것을 두고 연대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내가 도정하는 사람인데 정치적인 논쟁의 와중에 끼어들 이유도 없어서 연대한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며 "이낙연 박주민 후보가 오면 똑같이 환영해드릴 것"이라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