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정상통화를 하고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지지해 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선거에 유 본부장이 아태지역의 유일한 후보로 출마했는데, 여성이자 통상전문가로서 WTO 개혁과 다자무역체제 강화를 이끌 적임자"라면서 "뉴질랜드의 지지를 기대한다"고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아던 총리는 "무역을 중시하는 나라인 뉴질랜드는 WTO 사무총장 선출에 관심이 많다"며 "유 본부장이 매우 훌륭한 자질을 갖췄다고 들어 관심을 갖고 주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양 정상은 백신 개발 및 생산과 공정한 공급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아던 총리가 "한국의 대응 과정에서 배운 것이 많았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뉴질랜드야말로 총리의 강력한 조치로 코로나에 승리한 모범국가"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서울에 본부를 둔 국제백신연구소(IVI)가 백신 개발과 보급을 위한 세계 수준의 연구 역량을 갖춘 유일한 국제기구라고 소개하고, 뉴질랜드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과 아던 총리는 우리 외교관의 성추행 의혹 건을 두고도 의견을 나눴다고 강 대변인은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앞서 지난 25일 뉴질랜드 방송 뉴스허브는 지난 2017년 말 한국 외교관 A씨가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에서 근무할 때 남자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가 있지만 뉴질랜드 경찰의 조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뉴질랜드 외교부가 지난해 9월에 이미 한국 정부에 협조를 요청했으나 한국 정부가 거부했다"고 전했다.

A씨는 대사관 자체 조사 과정에서 성범죄 의혹을 부인했으며, 그 어떤 잘못된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