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이면 한·일 관계 결정적 영향"
외교부 "외국 지도자 예우 고려해야"
'아베 사죄상'에 불쾌감 드러낸 일본

강원 평창에 있는 한 식물원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위안부 소녀상에 엎드려 사죄하는 듯한 동상(사진)이 설치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가 공개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내면서 한·일 관계 악화의 새로운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28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동상과 관련된 질문을 받고 “우선 사실 여부는 확인하지 않았지만, 그런 것은 국제의례상 허용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보도가 사실이라면 한·일 관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논평했다.

한국자생식물원은 지난 25일 오대산 기슭에 조성한 ‘영원한 속죄’라는 이름의 조형물을 다음달 10일 제막식을 열고 일반인에게 공개한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로 보이는 동상이 위안부 소녀상에 엎드려 사죄하는 모습이다. 김창렬 한국자생식물원 원장은 당시 언론에 “국내외에 있는 소녀상들을 비난하고 조롱하거나, 훼손하는 실태를 보면서 속죄 대상을 확실하게 형상할 필요가 있어 소녀상의 대상을 아베로 상징해 조성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논란이 일자 김 원장은 뒤늦게 일본 교도통신에 “아베 총리를 특정해서 만든 것이 아니라 사죄하는 입장에 있는 모든 남성을 상징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외교부도 동상과 관련해 우려를 드러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어느 나라건 외국 지도급 인사에 대해 국제 예양을 고려하는 것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