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노사정 협약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사노위를 문 대통령이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노사정 협약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사노위를 문 대통령이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협약'을 의결한 것에 대해 "경제적 불평등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서울 종로구 경사노위 대회의실에서 열린 협약식에 참석해 "서로 고통을 분담해 이룬 합의"라면서 "민주노총이 막판에 불참한 것은 아쉽지만, 이번 협약은 경제주체들이 서로 한 발씩 양보해 이뤄낸 소중한 결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1997년 외환위기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노사정 합의가 이뤄졌다는 사실을 강조하며 "오늘 합의도 미증유의 코로나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데 굳건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또 "정부는 노사정 합의 정신을 존중해 약속사항을 충실히 이행하겠다"며 "전 국민 고용보험 도입을 위한 로드맵 마련, 국민취업지원제도의 단계적 확대, 상병수당의 사회적 논의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번 합의문에 머물지 않고 사회의 포용성을 더 강화하겠다"며 "한국판 뉴딜의 근본적 토대도 고용 안전망 강화다. 위기가 불평등을 심화시켰던 전례들을 깨고 지나친 양극화와 경제적 불평등을 완화해 나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 우리는 경제 위기의 긴 터널을 지나고 있다"며 "이 위기를 극복하는 것은 정부의 힘만으로는 부족하다. 노사정이 함께 힘을 모으면 3분기부터 경제 반등을 이루며 빠르게 위기를 극복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이 새로운 시작이다. 경사노위가 중심이 돼 노사정이 상생하고 협력하는 새로운 시대를 열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