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박지원 문제없다"…오후 청문보고서 단독 처리할듯

더불어민주당이 28일 오후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단독 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미래통합당 측에서 '남북 이면합의서'(4·8 남북 경제협력 합의서)의 진위를 확인해야 한다며 반대하고 있지만, 민주당은 이 문건을 '조작'으로 일축하고 출처를 밝히라며 오히려 역공에 나서고 있다.

정보위 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이날 오전 정보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진위여부도 모르는 문서 때문에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을 미루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오늘이 지난다고 해서 (야당의 입장이) 달라지지 않을 거라면 정보위원장에게 보고서 채택을 건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합당은 문제의 이면 합의서를 근거로 박 후보자가 2000년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북측에 3년간 3억달러 지급을 약속한 의혹을 확인해야 한다며 보고서 채택에 반대하고 있다.

與 "박지원 문제없다"…오후 청문보고서 단독 처리할듯

이에 대해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해당 문서는 조작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의혹을 일축했다.

이 관계자는 "이면합의도 아니었다"라며 "(박 후보자는)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국제 금융기관의 (대북) 투자 가능성을 일반적으로 얘기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미래통합당 측이 '전직 고위공무원'을 통해 문제의 문세를 입수했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그럼 (그 전직 공무원이) 누구인지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보위 소속인 민주당 김홍걸 의원도 KBS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문건의) 진본은 있을 리가 없다.

가짜니까"라며 "누가 어떤 의도로 만들었는지 밝힐 수 있다면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 차원에서 수사를 의뢰할 생각이 있느냐'고 사회자가 묻자 김 의원은 "충분히 고려할 만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