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전 67주년 기념 연설
"전쟁 방지하고 억제할 수 있는 힘으로 핵 선택"

"전쟁은 넘볼 수 있는 상대와 하는 것, 우리 넘보지 못해"
"미→제국주의, 중→숭고한 경의" 표현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우리의 믿음직하고 효과적인 자위적 핵 억제력으로 하여 이 땅에 더는 전쟁이라는 말은 없을 것이며 우리 국가의 안전과 미래는 영원히 굳건하게 담보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조국해방전쟁 승리의 날'(휴전) 67주년이었던 지난 27일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열린 제6회 전국노병대회에 참석해 이같이 연설했다고 28일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는 핵보유국에로 자기발전의 길을 걸어왔다"면서 핵보유국 지위를 부각시켰다. 이어 "이제는 비로소 제국주의반동들과 적대세력들의 그 어떤 형태의 고강도압박과 군사적위협공갈에도 끄떡없이 우리 스스로를 믿음직하게 지킬수 있게 변했다"고 했다.

그는 6·25전쟁 이후 70년이 "결코 평화 시기라고 할 수 없는 적들과의 치열한 대결의 연속이었다"며 "우리의 발전을 억제하고 우리 국가를 침탈하려는 제국주의의 위협과 압박은 각일각 가증되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1950년대의 전쟁과 같은 고통과 아픔이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전쟁 그 자체를 방지하고 억제할 수 있는 절대적 힘을 가져야 했기에 남들 같으면 백번도 더 쓰러지고 주저앉았을 험로 역경을 뚫고 온갖 압박과 도전들을 강인하게 이겨내며 우리는 핵 보유국에로 자기발전의 길을 걸어왔다"고 언급했다.

또 "이제는 비로소 제국주의 반동들과 적대 세력들의 그 어떤 형태의 고강도 압박과 군사적 위협 공갈에도 끄떡없이 우리 스스로를 믿음직하게 지킬 수 있게 변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전쟁은 넘볼수 있는 상대와만 할수 있는 무력충돌"이라면서 "이제는 그 누구도 우리를 넘보지 못한다. 넘본다면 그 대가를 단단히 치르게 할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최강의 국방력을 다지는 길에서 순간도 멈춰서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휴전 기념' 이번 연설에서 미국과 중국을 향한 온도차를 극명히 드러냈다. 미국에는 "제국주의", "침략성과 야수성" 등 거친 단어를 사용했다. 반면 중국에 대해서는 "이 기회에 우리 인민의 혁명전쟁을 피로써 도와주며 전투적 우의의 참다운 모범을 보여준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들과 노병들에게도 숭고한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이번 연설이 전국노병대회에서 이뤄진만큼 김 위원장은 참전 세대에 대한 경의도 표했다. 김 위원장은 "전승세대가 흘린 피와 땀, 그들이 발휘한 위대한 정신과 용사들의 숭고한 희생이 없이 오늘의 우리 조국을 생각할수 없다"면서 "우리는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전쟁노병들의 삶이 전쟁을 겪어보지 못한 모든 세대의 교과서가 될 것이라며 "전체 인민이 노병 동지들을 자기의 친부모로 따뜻이 정성 다해 모시는 것을 숭고한 도리와 의무로 간직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