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문재인 대통령 명예 문제…수사 의뢰할 것"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7일 미래통합당이 제기한 30억 달러 대북송금 이면합의 의혹과 관련, "논의도, 경제협력으로 돈을 주겠다고 합의한 것도 절대 없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비공개로 진행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이 대북지원 문제에 대해 남북 간 논의가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는 통합당 간사 하태경 의원의 브리핑과 관련해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같이 밝혔다.

하 의원은 "박 후보자가 '(남측은) 아시아개발은행(ADB), 국제부흥개발은행(IBRD)이나 민간 사업가 등의 투자 자금으로 20억∼30억 달러 대북 투자가 가능하지 않겠냐'라는 원론적인 이야기를 했다"며 "이런 이야기를 (남북 간에) 했다는 건 인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통화에서 "북한이 처음에 20억 달러 현금 지원을 요구했으나 우리는 예산에 의해 모든 돈이 집행되고 어떤 경우에도 현금을 지원할 수 없으니 소탐대실하지 말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약 정상회담을 해서 남북이 교류협력을 하면 ADB, IBRD, 남한 기업, 외국 기업에서 20억~30억 달러 투자는 금방 들어온다.

그런 것을 해야지 우리는 현금을 지급할 수 없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그랬더니 (통합당이) 싹 뒤집어서 '20억~30억 달러 이야기가 나오지 않았느냐'고 해 저는 '어떤 사람들이 (서류를) 위조한 것 같다'고 했다"면서 "만약 사실이면 (대북송금) 특검에서 나왔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이 문제는 김대중 대통령의 명예도, 박지원의 명예도, 특히 이런 사실을 모르고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의 명예도 있기 때문에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면서 "이것은 역사에 묻을 수 없다"고 밝혔다.

박지원, '대북송금 이면합의 의혹'에 "논의도 합의도 없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