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여성단체인 바른인권여성연합은 27일 "서울시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기록보관소(아카이브)를 추진하는 것은 명백한 2차 가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문을 내고 "아직 박 시장 성추행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되는 와중에 성추행 방조와 묵인 의혹까지 받는 서울시가 박 시장의 업적을 미화하는 아카이브를 추진한다고 하니 그 뻔뻔스러움에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바른인권여성연합은 앞서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는 것에 대한 반대 의사도 밝힌 바 있다.

바른인권여성연합은 "대통령을 제외한 지방자치단체의 장에 대한 아카이브를 만들 법적 근거는 없다"며 "사정이 이러한데 이것을 모를 리 없는 서울시가 박 시장 아카이브를 추진하는 것은 결국 박 시장을 미화하려는 의도로밖에 해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진상조사의 주체를 자처하고 나섰던 서울시는 박 시장 성추행 사건을 묵인하고 방조한 의혹으로 조사를 받아야 할 판"이라며 "이런 시점에서 오히려 박 시장의 업적을 기리는 아카이브를 만든다고 하니, 서울시의 이런 태도를 국민은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박 시장 아카이브는 차라리 각종 성범죄 사례 기록물을 보관하는 대방동의 '성평등 도서관'에 어울리는 것 아닌가"라고도 지적했다.

바른인권여성연합은 "서울시에 당장 박 시장 아카이브 추진을 즉각 철회할 것과 성추행 사건 은폐 가담자에 대한 수사에 적극 협조해 성추행 사건에 대해 명백하게 밝혀 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죽음으로 범죄에 대해 책임을 진다는 낭만적 생각을 버리고, 제기된 모든 의혹을 밝히는 것만이 서울시가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임을 알고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조속하고도 명백하게 진실을 밝혀 주기를 다시 한 번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