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대법, 현대가 국정원 계좌 통해 송금했다며 유죄 판결"
"현대가 어떠한 계좌 통해 송금했는지 아직도 모른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청문위원들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청문위원들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사진)는 27일 "2000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북한에 송금된) 5억 달러 중 정부의 돈은 1달러도 들어간 적이 없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자리에서 "국정원을 어떻게 이끌어 갈 것인가"라는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박 후보자는 "제가 2000년 6·15 정상 회담 때 밀사·특사를 하면서 대북송금 특검으로 옥고를 치른 적이 있다"며 "그러한 잘못된 일을 또 할 것인가라는 염려도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러나 대법원 확정판결이나 당시 특검에서도 2000년 정상회담 당시 5억달러 중 정부의 돈 1달러도 들어간 적이 없다고 했다"며 "현대가 금강산 관광 등 7대 사업을 위해 지불한 것은 이미 역사적으로 사법적으로 밝혀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제가 옥고를 치르게 된 것은 현대가 북한으로 송금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계좌를 활용했다는 이유에 대해 유죄를 받은 것"이라며 "저는 지금도 그 당시 어떠한 계좌를 통해 북한에 돈이 송금됐는지 모른다"고 강조했다.

또 "대법원 판결을 순종하지만 이건 사실이 아니다"라며 "염려하는 일은 절대로 있을 수 없고 투명하게 여야 의원들과 잘 해 나가겠다"고 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