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박지원 "소통하라는 의미로 이해했다"
"책임 물어야 한다"는 지적엔 "알겠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청문 위원들과 인사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청문 위원들과 인사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사진)는 27일 자신을 "적과 내통하는 사람"이라고 표현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발언에 대해 "모욕적으로 받아들였다"는 입장을 내놨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장 인사청문회에서 "적과 내통하는 사람이라는 이야기는 간첩 아닌가"라는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이 이같이 답했다.

이어 "야당의 원내대표께서 말씀하신 것이 적절하지 못했다고 저도 표현을 한 바 있다"며 "주 원내대표도 그 이상 말씀을 안 했다. 소통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였다"고 했다.

그는 "이미 저도 언론을 통해 유감 표명을 했고 특히 대통령께서도 간접적으로 그러한 이야기를 했다"며 "일반적으로 언론에서도 상당히 옳지 않다는 평가가 있다"고 강조했다.

"적과의 내통 발언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김 의원의 지적엔 "잘 알겠습니다"라고 답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