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하태경 "성적 가리고 성적표 공개하라"
박지원 "대학에 가서 요구하라"

하태경, 살해 청부·부친 건국 포장에도 의혹 제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사진) 인사청문회가 27일 진행된 가운데 시작부터 박 후보자와 야당이 '학력 위조 논란'을 두고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국회 정보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진행했다. 본격적인 시작에 앞서 미래통합당 국회 정보위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박 후보자 본인이 지금 2000년 권력 2인자일 때 단국대 학력위조 의혹을 받고 있고 그것을 확인할 자료로 학적부에 있는 성적표 원본을 공개하라고 했는데 끝까지 거부하고 있다"며 "그게 아마 개인정보 유출이라는 명분을 이야기하셨는데 성적은 안 봐도 되니까 성적을 가리고 충분히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후보자 단국대 학적부에 있는 성적표 원본을 제출해달라"며 "그게 나와야 다니지도 않은 조선대에서 허위서류 받아서 단국대에 갔고 은폐하기 위해 조작을 했다는 것에 대한 확인이 가능하다"고 했다.

박 후보자는 이에 "저는 조선대를 다니지 않았다. 광주교대 2년을 다니고 단국대에 편입했다"며 "제가 학적을 정리하는 사람은 아니다. 성적을 가리고 제출해달라는 것도 대학에서 할 일이지 제가 할 일이 아니다"고 답했다.

박 후보자는 "저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대학에 이야기했다. 제가 공부를 잘 한 것도 아니고 3년 4년 재수해서 대학을 갔는데 제 성적을 공개할 의무가 없고 학교도 본인이 동의하지 않으면 공개하지 않는 법적 제도가 있기에 저는 동의하지 않았다"며 "성적을 가리지 않고 제출한다 안 한다 그러한 문제가 있으면 대학에 가서 요구를 하라"고 말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미래통합당 위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왼쪽은 하태경 의원.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미래통합당 위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왼쪽은 하태경 의원. /사진=연합뉴스

'박 후보자 부친의 건국포장 신청 작성자 비공개'와 관련해선 "저희 부친의 건국포장 신청자 관련된 문제 역시 개인신상 문제가 있기에 보훈처에서 공개할 의무가 없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전직 배우 최정민 씨가 "박 후보자가 '청부살인 협박'을 했다"고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선 "살해청부는 단연코 없다. 있었다면 여기까지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