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도 행정수도 이전 개헌론 밝혀
정세균 국무총리/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사진)는 24일 "수도 이전 문제와 부동산 대책은 근본적으로 다른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이명수 미래통합당 의원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행정수도 이전 제안을 놓고 '부동산 정책 실패에 따른 국면 전환용'이라고 하자 "수도 이전 얘기를 부동산 대책의 일환으로 인식한다면 좀 다르다"고 응수했다.

정 총리는 '특혜를 배제한 재건축 재개발 사업'을 부동산 공급 대책 일환으로 이 의원이 언급한 것과 관련해선 "그런 것도 포함해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 앞으로 짧은 기간 내 준비한 공급대책을 정부 차원에서 국민에게 보고드리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공개적으로 행정수도 이전을 위한 개헌론을 밝혔다. 이 대표는 '세종시의 미래, 국가균형발전의 시대' 강연에서 "대통령과 직결되는 기관만 세종에 못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개헌을 하면) 대통령 집무실뿐 아니라 청와대 자체, 대사관 등도 다 세종으로 옮겨오게 될 것"이라며 "개헌할 때 대한민국 수도를 세종시에 둔다는 문구를 넣으면 위헌 결정 문제가 해결된다. 다만 개헌이 언제 가능할지 몰라 막연하다"고 했다.

통합당 일부를 중심으로 행정수도 이전에 반대하는 것과 관련해선 "그분들은 의석이 소수인 데다 총선에서 참패했기 때문에 절망 속에서 터무니없는 주장을 많이 한다"며 "그분들과 무언가를 한다는 것은 안정성이 없는 만큼 우리 스스로 과정을 잘 만들어 가야 한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