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사진=뉴스1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정의당이 "2차 피해가 난무한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누구 곁에 설 것인지 명확히 입장을 낼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4일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외면과 회피는 대통령의 책임 있는 모습이 아니다"며 "전·현직 국회의원들의 입을 통해 피해 사실에 대한 훼손이 연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와대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있어서는 안 된다면서도 진상규명 결과가 나와야만 공식 입장 표명이 있을 거란 허술한 답변을 일삼고 있다"며 "2018년 미투(Me too) 운동을 적극 지지한다고 했던 문 대통령의 모습과 대비된다"고 말했다.

어정쩡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에 대해선 "피해자에 공감의 메시지를 보내다가 선 긋는 모습에 허탈함을 감출 수 없고, 갈팡질팡 속 '입장 없음'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강 대변인은 지난 23일 박 전 서울시장 성추행의 피해자 입장에 공감하며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하면서도, 청와대의 공식 입장은 아니라는 '어정쩡한'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