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후보 '미스트롯' 방식 선출"
주호영 "국민의당과 통합도 가능"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사진)가 24일 통합당과 국민의당의 통합 가능성을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보수 야권의 단일후보가 될 수 있다”고 발언한 지 하루 만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방송에 나와 서울시장 보수 야권 후보 단일화와 관련, “통합당과 국민의당이 통합하는 경우 당연히 단일 후보가 나가는 것이고 통합하지 않는다 하더라도 후보 단일화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내년 보궐선거 전 통합될 가능성이 있다는 말인가’라는 질문에는 “몇 %를 가지고 가능성이라고 하느냐에 따라 다르지만 그럴 가능성이야 늘 있는 거 아니겠는가”라며 “국민의당이나 통합당이나 지금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을 바라보는 시각이 비슷하다는 점에서 가능성이 없지 않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안 대표가 보수야권 단일후보로 나설 수 있다고 전날 이미 언급한 바 있다. 하루 만에 한 발 더 나아가 국민의당과 당 대 당 통합 가능성까지 밝힌 셈이다.

통합당 내에선 나경원·이혜훈·홍정욱 전 의원 등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지만 상당수 의원은 안 대표가 등판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서울시장 후보 선출 방식과 관련해선 당원 위주가 아니라 전 국민이 참여할 수 있는 ‘미스트롯’ 방식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당원 위주로 후보를 뽑으니 당 밖으로 확장이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널리 여론을 수렴하고 국민들이 선택하는 방식으로 점점 후보를 줄여나간다는 그런 원칙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