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유시민의 한동훈 녹취록 발언에 "난독증이거나 난청"

미래통합당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녹취록도 못읽는 심한 난독증이냐"고 따져 물었다.

김 교수는 24일 SNS에 "유시민 이사장이 오랫만에 신라젠 관련 녹취록에 대해 입을 열었다"며 "유 이사장은 녹취록을 보니 윤석열 총장이 개입된 외주사건이라고 단정짓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참 이상하고 답답하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상식을 가진 정상인이라면 전면 공개된 녹취록은 누가 봐도 공모 가능성이 없는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전문 공개에도 중앙지검측에서 일부 축약누락 의혹을 제기하자 아예 녹취록 아닌 녹음파일 전부를 공개했다"며 "받아적은 녹취록 뿐 아니라 생생한 대화내용 전부를 들어봐도 상식인이라면 기자와 검사의 공모흔적은 찾지도 의심하지도 못할 내용"이라고 분석했다. "특종 취재에 대한 기자의 과잉 의욕과 검사장의 의례적인 반응 정도일 뿐"이라는 평가도 했다.

김 교수는 "그런데도 유 이사장은 녹취록으로 검찰의 언론외주 사건이라고 '딱' 알겠다고 한다"며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당시, 경찰이 '탁치니 억하고 쓰러졌다'는 황당한 주장이 연상된다"고 밝혔다. 그는 "유 이사장은 윤석열 총장 개입까지 확신하는 모습"이라고도 했다. 김 교수는 "녹취록 어디에도 윤석열, 총선, 야당 등 정치적 연상이 가능한 단어 한마디 없었고 그래서 결국 KBS도 하루만에 오보 사과까지 냈는데도, 유이사장은 '딱' 보니 윤총장 개입이 의심된다고 한다"며 "녹취록을 보고도 그렇다면 심한 '난독증'이고,녹음파일을 듣고도 그렇다면 심한 '난청'"이라고 지적했다. "아니면 조국 사수대나 윤미향 옹호단체나 박시장 미화론자들처럼, 보고 싶은거만 보고 듣고 싶은거만 듣는 '확증편향의 선택적 사실주의자'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본인이 신라젠 임원들과 사진찍고 강연한 건 사실이기 때문에, 어떻게든 검찰의 외주사건으로 몰아가야 본인의 신라젠 관련의혹을 검언공모의 피해자 코스프레로 벗어날수 있다는 생각도 할 것"이라며 "그것도 아니라면, 혹시 녹취록에 드러난 한동훈 검사장의 유 이사장 평가에 화가 나서 그런 것이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밑천 드러난지 오래됐다'는 일개 검사장의 혹평에 유 이사장이 빈정 상한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고 관측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