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법에 의해 피해자 조력 중"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경찰 수사에 대해 "어떤 걸 축소하거나, 왜곡하거나, 증폭하거나 그럴 이유는 전혀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의에 출석, 미래통합당 이명수 의원 질의에 "관계기관은 법에 따라 당연히 해야 할 일을 제때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경찰과 서울시 등 관계기관이 피해자 고발과 요청에 의해 조치를 하고 있고, 중앙정부는 성폭력피해방지법에 의해 조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이 "공소권 없음으로 넘어가지 말고,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총리가 챙겨달라"고 말하자 정 총리는 "여론에 따라 하는 것은 아니다. 법에 있는 것은 제대로 할 것"이라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