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 "재단 계좌, 대검이 봤을 것…사업비 계좌 봤다면 불법사찰"
유시민 "검언유착에 윤석열 개입의심" 진중권 "여론조작"(종합)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4일 검찰과 언론이 자신의 비리 의혹을 캐려 했다는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관련돼 있을 가능성이 많다"며 "깊이 개입돼있지 않나 의심한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한동훈 검사장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녹취록 내용을 거론하면서 "한 검사는 윤 총장의 최측근이자 오랜 동지이고, 조국 수사를 지휘한 인물이고, (윤 총장의) 제일 중요한 참모"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2월 5일 윤 총장이 서울남부지검 신라젠 수사팀에 검사를 보강했고, 쏟아지는 보도에 전부 내 이름이 나왔다"며 "이동재 기자가 채널A 법조팀 단톡방에 나를 잡으려고 취재한다는 것을 올린 게 2월 6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룡뼈를 가지고 추측하는 거지만, 한 검사와 이동재의 만남이 2월 5일 어름이라고 추측한다"며 "2월 5일 무렵에 아웃소싱한 사건이다.

(검찰이 언론에) 외주를 준 것"이라고 언급했다.

유시민 "검언유착에 윤석열 개입의심" 진중권 "여론조작"(종합)

유 이사장은 작년 12월 "노무현재단 주거래은행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본 사실을 확인했다"는 자신의 발언을 검찰이 부인한 데 대해서도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유 이사장은 "남부지검이 재단 계좌를 안 본 것은 확실하다"면서도 "작년 11월말∼12월초 당시 한 검사가 있던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 쪽에서 봤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밸류인베스트코리아 전 대표) 이철 씨도 후원회원이었고 조국 교수를 포함해 검찰의 수사대상 중 회원이 여럿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연결계좌를 본다는 명분으로 입금계좌는 봐도 된다"며 "사업비 지출계좌를 봤다면 불법사찰인데, 나는 검찰이 지출계좌를 봤다고 추측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유시민이 아침부터 거짓말을 한 모양"이라며 "오늘 열릴 수사심의위에 영향을 끼치기 위해 시간 맞춰 여론조작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강연에 가서 보건복지부 장관 이름을 팔아가며 기업 홍보영상을 찍어준 그런 것이 결국 사기꾼들이 주가 뻥튀기는 데에 쓰이는 것"이라며 "본의든 아니든 연루됐으면 반성부터 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한동훈 말대로 이분이 겁이 많다.

이번 KBS MBC의 왜곡보도도 그 피해망상 사이코 드라마의 연장"이라며 "이분, 사람이 좀 사악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