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피해자를 위로한다고 밝혔던 청와대 측이 몇 시간 후 다시 "이는 공식입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3일 오전 한 언론을 통해 "피해자 입장에 공감한다"며 "피해자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언론은 [단독] 타이틀로 청와대가 박 전 시장 사건과 관련 첫 사과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보도에 여러 언론사가 즉각 진위 확인에 나섰고 다수 청와대 관계자는 '강 대변인의 개인 입장'이라는 취지로 답했고, 4시간 뒤 오후 브리핑을 통해 '사과는 공식 입장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고위공직자 성 비위에 대해 단호한 입장이고, 피해자 입장이 최우선이라는 건 청와대의 기존 입장"이라며 "어쨌거나 제가 전화 취재에 응대한 것이고 어떻게 받아들이실지는 여러분의 몫"이라고 밝혔다.

이어 "진상 규명의 결과로 사실관계가 특정이 되면 보다 더 뚜렷한 공식 입장을 밝히게 될 것"이라고 논란을 일축했다.

청와대는 앞서 박 시장 영결식과 피해자측 1차 기자회견이 열린 13일,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중단해야 한다고 밝힌 것 외에는 공식적으로 입장을 낸 적이 없다.

앞서 강 대변인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부동산 처분과 관련한 브리핑 실수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가 반려된 바 있다고 전해진다.

강 대변인은 지난 2일 브리핑에서 당초 서울 서초구 반포와 충북 청주에 각각 아파트를 보유한 노 실장과 관련해 "반포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가 45분 만에 "반포 아파트가 아닌 청주 아파트를 팔기로 한 것"이라고 브리핑 내용을 정정했다.

이 같은 브리핑 정정 소동은 '노 실장이 똘똘한 한 채를 보유하려 한다'는 논란으로 이어졌고, 6·17 대책을 포함한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맞물려 여론 악화로 이어졌다.

결국 노 실장은 엿새 뒤 "이달(7월) 내 서울 아파트도 처분키로 했다"고 선언했다.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들이 정부 정책과 이반되는 행보를 보인다는 비판은 피하기 어려웠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